[PSAT 기출] 2018 5급 언어논리 나책형 19번 20번 해설 – 인과 관계 인과 진술

개요

다음은 2018년 국가공무원 5급 언어논리영역 나책형 19번, 20번 문제 해설이다.

문제

※다음 글을 읽고 물음에 답하시오. [문 19.~문 20.]

인과 관계를 나타내는 인과 진술 ‘사건 X는 사건 Y의 원인이다’를 우리는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 ‘사건 X는 사건 Y의 원인이다’라는 진술은 곧 ‘사건 X는 사건 Y보다 먼저 일어났고, X로부터 Y를 예측할 수 있다’를 뜻한다. 여기서 ‘X로부터 Y를 예측할 수 있다’는 것은 ‘관련된 자료와 법칙을 모두 동원하여 X로부터 Y를 논리적으로 도출할 수 있다’를 뜻한다.

하지만 관련 자료와 법칙을 우리가 어떻게 모두 알 수 있겠는가? 만일 우리가 그 자료나 법칙을 알 수 없다면, 진술 ‘X는 Y의 원인이다’를 입증하지도 반증하지도 못하는 것이 아닐까? 경험주의자들이 이미 주장했듯이, 입증하거나 반증하는 증거를 원리상 찾을 수 없는 진술은 무의미하다. 예컨대 ‘역사는 절대정신의 발현 과정이다’라는 진술은 입증 증거도 반증 증거도 아예 찾을 수 없고 이 때문에 이 진술은 무의미하다. 그렇다면 만일 관련 자료와 법칙을 모두 알아낼 수 없거나 거짓 자료나 틀린 법칙을 갖고 있다면, 우리가 ‘X는 Y의 원인이다’를 유의미하게 진술할 방법이 없는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꼭 그렇다고 말할 수는 없다. 다음과 같은 상황을 생각해 보자. 오늘날 우리는 관련된 참된 법칙과 자료를 써서 A로부터 B를 논리적으로 도출함으로써 A가 B의 원인이라는 것을 입증했다. 하지만 1600년에 살았던 갑은 지금은 틀린 것으로 밝혀진 법칙을 써서 A로부터 B를 논리적으로 도출함으로써 ‘사건 A는 사건 B의 원인이다’를 주장했다. 이 경우 갑의 진술이 무의미하다고 주장할 필요가 없다. 왜냐하면 갑의 진술 ‘A는 B의 원인이다’는 오늘날 참이고 1600년에도 참이었기 때문이다.

따라서 우리는 갑의 진술 ‘A는 B의 원인이다’가 1600년 당시에 무의미했다고 말해서는 안 되고, 입증할 수 있는 진술을 그 당시에 갑이 입증하지는 못했다고 말하는 것이 옳다. 갑이 거짓 법칙을 써서라도 A로부터 B를 도출할 수 있다면, 그의 진술은 입증할 수 있는 진술이고, 이 점에서 그의 진술은 유의미하다. 이처럼 우리가 관련 법칙과 자료를 모르거나 틀린 법칙을 썼다고 해서, 우리의 인과 진술이 무의미하다고 주장해서는 안 된다. 우리가 관련 법칙과 자료를 지금 모두 알 수 없다 하더라도 우리는 여전히 유의미하게 인과 관계를 주장할 수 있다.

‘A는 B의 원인이다’의 참 또는 거짓 여부가 오늘 결정될 수 없다는 이유에서 그 진술이 무의미하다고 주장해서는 안 된다. 미래의 어느 시점에 그 진술을 입증 또는 반증하는 증거가 나타날 여지가 있다면 그 진술은 유의미하다. 이 진술이 단지 유의미한 진술을 넘어서 참된 진술로 입증되려면, 지금이 아니더라도 언젠가 참인 법칙과 자료로부터 논리적으로 도출할 수 있어야 하겠지만 말이다.

문 19. 윗글로부터 알 수 있는 것은?

① 관련 법칙을 명시할 수 없다면 인과 진술은 무의미하다.

② 반증할 수 있는 인과 진술은 입증할 수 있는 인과 진술과 마찬가지로 유의미한 진술이다.

③ 논리적 도출을 통해 입증된 인과 진술들 가운데 나중에 일어난 사건이 원인이 되는 경우가 있다.

④ 가까운 미래에는 입증될 수 없는 진술 ‘지구와 가장 가까운 항성계에도 지적 생명체가 산다’는 무의미하다.

⑤ 관련된 자료들이 현재 알려지지 않아서 앞선 사건으로부터 나중 사건을 논리적으로 도출할 수 없다면, 두 사건 사이에는 인과 관계가 있을 수 없다.

 

문 20. 다음 <사례>에 대한 평가로 옳은 것만을 <보기>에서 모두 고르면?

<사 례>
과학자 병호는 사건 A로부터 사건 B를 예측한 다음 ‘A는 B의 원인이다’라고 주장했다. 반면에 과학자 정호는 사건 C로부터 사건 D를 예측한 다음 ‘C는 D의 원인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런데 병호가 A로부터 B를 논리적으로 도출하기 위해 사용한 법칙과 자료는 거짓인 반면 정호가 C로부터 D를 논리적으로 도출하기 위해 사용한 법칙과 자료는 참이다.
<보 기>
ㄱ. ‘A는 B의 원인이다’와 ‘C는 D의 원인이다’는 둘 다 유의미하다.

ㄴ. ‘A는 B의 원인이다’는 거짓이다.

ㄷ. ‘C는 D의 원인이다’는 참이다.

① ㄱ

② ㄴ

③ ㄱ, ㄷ

④ ㄴ, ㄷ

⑤ ㄱ, ㄴ, ㄷ

 

출처: 사이버국가고시센터

19번 문제 해설

① 관련 법칙을 명시할 수 없다면 인과 진술은 무의미하다.

우리가 관련 법칙과 자료를 모르거나 틀린 법칙을 썼다고 해서, 우리의 인과 진술이 무의미하다고 주장해서는 안 된다.

관련 법칙과 자료를 모르거나 명시할 수 없다고 해서 인과 진술이 무의미하다고 주장해서는 안 된다.

따라서 보기의 내용은 옳지 않다.

 

② 반증할 수 있는 인과 진술은 입증할 수 있는 인과 진술과 마찬가지로 유의미한 진술이다.

따라서 우리는 갑의 진술 ‘A는 B의 원인이다’가 1600년 당시에 무의미했다고 말해서는 안 되고, 입증할 수 있는 진술을 그 당시에 갑이 입증하지는 못했다고 말하는 것이 옳다. 갑이 거짓 법칙을 써서라도 A로부터 B를 도출할 수 있다면, 그의 진술은 입증할 수 있는 진술이고, 이 점에서 그의 진술은 유의미하다.

‘A는 B의 원인이다’의 참 또는 거짓 여부가 오늘 결정될 수 없다는 이유에서 그 진술이 무의미하다고 주장해서는 안 된다. 미래의 어느 시점에 그 진술을 입증 또는 반증하는 증거가 나타날 여지가 있다면 그 진술은 유의미하다.

거짓 자료나 틀린 법칙을 가지고 ‘A는 B의 원인이다’라고 입증하더라도, 이는 입증할 수 있는 인과 진술이 되고, 또한 유의미한 진술이다.

미래의 어느 시점에 거짓 자료나 틀린 법칙로 도출된 인과 진술을 반증하는 인과 진술이 나타난다면 그 진술 역시 유의미하다. 이는 반증할 수 있는 인과 진술이 되고, 또한 유의미한 진술이다.

따라서 보기의 내용은 옳다.

③ 논리적 도출을 통해 입증된 인과 진술들 가운데 나중에 일어난 사건이 원인이 되는 경우가 있다.

인과 관계를 나타내는 인과 진술 ‘사건 X는 사건 Y의 원인이다’를 우리는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 ‘사건 X는 사건 Y의 원인이다’라는 진술은 곧 ‘사건 X는 사건 Y보다 먼저 일어났고, X로부터 Y를 예측할 수 있다’를 뜻한다. 여기서 ‘X로부터 Y를 예측할 수 있다’는 것은 ‘관련된 자료와 법칙을 모두 동원하여 X로부터 Y를 논리적으로 도출할 수 있다’를 뜻한다.

인과 진술 ‘사건 X는 사건 Y의 원인이다’의 정의가 되는 ‘사건 X는 사건 Y보다 먼저 일어났고, X로부터 Y를 예측할 수 있다’에서 ‘사건 X는 사건 Y보다 먼저 일어났다’는 다르게 해석되거나 잘못될 여지가 없다. 또한 윗글에서도 이러한 내용은 언급되지도 않는다.

따라서 보기의 내용은 옳지 않다.

 

④ 가까운 미래에는 입증될 수 없는 진술 ‘지구와 가장 가까운 항성계에도 지적 생명체가 산다’는 무의미하다.

진술 ‘지구와 가장 가까운 항성계에도 지적 생명체가 산다’는 ‘A는 B의 원인이다’와 같은 인과 진술이 아니다.

그러므로 가까운 미래에는 입증될 수 없는 진술 ‘지구와 가장 가까운 항성계에도 지적 생명체가 산다’가 무의미한지는 판단할 수 없다.

따라서 보기의 내용은 옳지 않다.

 

⑤ 관련된 자료들이 현재 알려지지 않아서 앞선 사건으로부터 나중 사건을 논리적으로 도출할 수 없다면, 두 사건 사이에는 인과 관계가 있을 수 없다.

갑이 거짓 법칙을 써서라도 A로부터 B를 도출할 수 있다면, 그의 진술은 입증할 수 있는 진술이고, 이 점에서 그의 진술은 유의미하다. 이처럼 우리가 관련 법칙과 자료를 모르거나 틀린 법칙을 썼다고 해서, 우리의 인과 진술이 무의미하다고 주장해서는 안 된다. 우리가 관련 법칙과 자료를 지금 모두 알 수 없다 하더라도 우리는 여전히 유의미하게 인과 관계를 주장할 수 있다.

관련된 자료들이 현재 알려지지 않았더라도 인과 진술을 도출할 수 있다면, 그 진술을 유의미하며 인과 과계를 주장할 수 있다는 게 이 글의 논지이다.

하지만 관련된 자료들이 현재 알려지지 않아서 앞선 사건으로부터 나중 사건을 논리적으로 도출할 수 없다면, 이는 인과 관계가 있다 없다를 분명하게 말할 수 없다.

조건문 ‘A이면 B이다(A → B)’가 참이라고 해서, 이것의 이인 ‘A가 아니면 B도 아니다(~A → ~B)’가 참이라고 말할 수 없다.

그러므로 인과 진술을 도출할 수 없다면, 이는 인과 관계가 있다 없다를 분명하게 말할 수 없다.

또한 이에 대한 내용은 윗글에서 언급되지 않는다.

따라서 보기의 내용은 옳지 않다.

 

정답은 ②번이다.

20번 문제 해설

ㄱ. ‘A는 B의 원인이다’와 ‘C는 D의 원인이다’는 둘 다 유의미하다.

갑이 거짓 법칙을 써서라도 A로부터 B를 도출할 수 있다면, 그의 진술은 입증할 수 있는 진술이고, 이 점에서 그의 진술은 유의미하다. 이처럼 우리가 관련 법칙과 자료를 모르거나 틀린 법칙을 썼다고 해서, 우리의 인과 진술이 무의미하다고 주장해서는 안 된다. 우리가 관련 법칙과 자료를 지금 모두 알 수 없다 하더라도 우리는 여전히 유의미하게 인과 관계를 주장할 수 있다.

참된 법칙과 자료로부터 도출된 정호의 예측은 유의미하다.

거짓된 법칙과 자료로부터 도출된 예측일지라도, 병호의 예측 역시 유의미하다.

따라서 보기의 내용은 옳다.

ㄴ. ‘A는 B의 원인이다’는 거짓이다.

갑이 거짓 법칙을 써서라도 A로부터 B를 도출할 수 있다면, 그의 진술은 입증할 수 있는 진술이고, 이 점에서 그의 진술은 유의미하다. 이처럼 우리가 관련 법칙과 자료를 모르거나 틀린 법칙을 썼다고 해서, 우리의 인과 진술이 무의미하다고 주장해서는 안 된다.

‘A는 B의 원인이다’의 참 또는 거짓 여부가 오늘 결정될 수 없다는 이유에서 그 진술이 무의미하다고 주장해서는 안 된다. 미래의 어느 시점에 그 진술을 입증 또는 반증하는 증거가 나타날 여지가 있다면 그 진술은 유의미하다. 이 진술이 단지 유의미한 진술을 넘어서 참된 진술로 입증되려면, 지금이 아니더라도 언젠가 참인 법칙과 자료로부터 논리적으로 도출할 수 있어야 하겠지만 말이다.

현재 거짓 법칙과 자료를 사용하여 A로부터 B를 도출했더라도 이를 무의미하거나 거짓이라고 주장할 수 없다.

미래의 어느 시점에 그 진술을 입증 또는 반증하는 증거가 나타날 여지가 있다면 그 진술은 유의미하다. 또한 미래에 참인 법칙과 자료로부터 논리적으로 도출될 수 있다면 참된 진술로 입증될 수 있다.

따라서 보기의 내용은 옳지 않다.

 

ㄷ. ‘C는 D의 원인이다’는 참이다.

참된 법칙과 자료를 써서 C로부터 D를 도출한다면 이 진술은 참된 진술이다.

따라서 보기의 내용은 옳다.

 

정답은 ③번이다.

2018 5급 PSAT 언어논리

PSAT 논리 구조 문제

2018 5급 PSAT

5급 PSAT 언어논리

5급 PSAT

PSAT 언어논리

공무원 PSAT 기출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