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AT 기출] 2016 5급 언어논리 4책형 17번 해설 – 뇌과학 영혼 잘못된 생각

개요

다음은 2016년 국가공무원 5급 언어논리영역 4책형 17번 문제 해설이다.

문제

문 17. 다음 글의 ㉠으로 가장 적절한 것은?

A: 요즘 자연과학이 발전함에 따라 뇌과학을 통해 인간에 대해 탐구하려는 시도가 유행하고 있지만, 나는 인간의 본질은 뇌세포와 같은 물질이 아니라 영혼이라고 생각해. 어떤 물질도 존재하지 않지만 나 자신은 영혼 상태로 존재하는 세계를, 나는 상상할 수 있어. 따라서 나는 존재하지만 어떤 물질도 존재하지 않는 세계는 가능해. 나는 존재하지만 어떤 물질도 존재하지 않는 세계가 가능하다면, 나의 본질은 물질이 아니야. 따라서 나는 본질적으로 물질이 아니라고 할 수 있어. 나의 본질이 물질이 아니라면 무엇일까? 그것은 바로 영혼이지. 결국 물질적인 뇌세포를 탐구하는 뇌과학은 인간의 본질에 대해 알려 줄 수 없어.

B: 너는 ㉠ 잘못된 생각을 암묵적으로 전제하고 있어. 수학 명제를 한번 생각해 봐. 어떤 수학 명제가 참이라면 그 명제가 거짓이라는 것은 불가능해. 마찬가지로 어떤 수학 명제가 거짓이라면 그 명제가 참이라는 것도 불가능하지. 그럼 아직까지 증명되지 않아서 참인지 거짓인지 모르는 골드바흐의 명제를 생각해 봐. 그 명제는 ‘2보다 큰 모든 짝수는 두 소수의 합이다.’라는 거야. 분명히 이 명제가 참인 세계를 상상할 수 있어. 물론 거짓인 세계도 상상할 수 있지. 그렇지만 이 수학 명제가 참인 세계와 거짓인 세계 중 하나는 분명히 가능하지 않아. 앞에서 말했듯이, 그 수학 명제가 참이라면 그것이 거짓이라는 것은 불가능하고, 그 수학 명제가 거짓이라면 그것이 참이라는 것은 불가능하기 때문이야.

① 인간의 본질은 영혼이거나 물질이다.

② 우리가 상상할 수 있는 모든 세계는 가능하다.

③ 우리가 상상할 수 없는 어떤 것도 참일 수 없다.

④ 물질이 인간의 본질이 아니라는 것은 상상할 수 없다.

⑤ 뇌과학이 다루는 문제와 수학이 다루는 문제는 동일하다.

 

출처: 사이버국가고시센터

문제 해설

① 인간의 본질은 영혼이거나 물질이다.

A: 나는 인간의 본질은 뇌세포와 같은 물질이 아니라 영혼이라고 생각해. 나의 본질은 물질이 아니야. 따라서 나는 본질적으로 물질이 아니라고 할 수 있어.

A는 인간의 본질이 물질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다. B 입장에서는 참인 세계와 거짓인 세계 중 하나는 분명히 가능하지 않아야 하지만 A가 보기와 같이 전제한다면 ‘인간의 본질이 물질이다’라는 명제가 동시에 참일 수도 있고 거짓일 수도 있는 모순적인 상황이기 때문에 ㉠ 잘못된 생각이 될 수도 있다.

전제1: 어떤 물질도 존재하지 않지만 나 자신은 영혼 상태로 존재하는 세계를 상상할 수 있다.

전제2: 인간의 본질은 영혼이거나 물질이다.

소결론: 어떤 물질도 존재하지 않지만 나 자신은 영혼 상태로 존재하는 세계는 가능하다.

하지만 보기를 통해 소결론을 도출할 수도 없다. (보기 ②번 참조)

따라서 보기의 내용은 옳지 않다.

 

② 우리가 상상할 수 있는 모든 세계는 가능하다.

A의 주장을 정리하면

전제1: 어떤 물질도 존재하지 않지만 나 자신은 영혼 상태로 존재하는 세계를 상상할 수 있다.

전제2: 우리가 상상할 수 있는 모든 세계는 가능하다.

소결론: 어떤 물질도 존재하지 않지만 나 자신은 영혼 상태로 존재하는 세계는 가능하다.

전제3: 어떤 물질도 존재하지 않지만 나 자신은 영혼 상태로 존재하는 세계가 가능하다면, 나의 본질은 물질이 아닌 영혼이다.

결론: 나의 본질은 물질이 아닌 영혼이다.

이다.

전제1을 통해 소결론을 도출하려면 ‘우리가 상상할 수 있는 모든 세계는 가능하다’라는 전제2가 필요하다. 그러므로 전제2에 보기의 내용이 들어가야 논리 전개가 완성된다.

그런데 B는 어떤 명제가 참이라면, 그 명제가 거짓이라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A가 전제1이 참이라고 주장한다면, 전제1의 거짓이 되는 명제 ‘인간의 본질은 물질이다(모든 물질이 존재하는 세계)’는 불가능하다는 게 B의 주장이다.

하지만 전제2를 통해 ‘우리가 상상할 수 있는 모든 세계는 가능하다’가 참이라고 전제한다면, 전제1의 거짓이 되는 명제 ‘인간의 본질은 물질이다(모든 물질이 존재하는 세계)’ 역시 가능하게 된다. B 입장에서는 참인 세계와 거짓인 세계 중 하나는 분명히 가능하지 않아야 하지만 전제2를 통해 두 세계 모두 가능한 모순 상태가 된다.

그러므로 보기는 B 입장에서 잘못된 생각이 된다.

따라서 보기의 내용은 옳다.

③ 우리가 상상할 수 없는 어떤 것도 참일 수 없다.

보기를 ‘우리가 상상할 수 없는 모든 것은 거짓이다’로 바꿀 수 있다.

전제1: 어떤 물질도 존재하지 않지만 나 자신은 영혼 상태로 존재하는 세계를 상상할 수 있다.

전제2: 우리가 상상할 수 없는 모든 세계는 거짓이다.

소결론: 어떤 물질도 존재하지 않지만 나 자신은 영혼 상태로 존재하는 세계는 가능하다.

이를 다시 A 입장으로 바꾸면 ‘우리가 상상할 수 없는 모든 세계는 거짓이다’인데, 이것을 통해 소결론을 도출할 수 없다.

또한 보기와 같은 암묵적 전제를 통해 명제 ‘인간의 본질은 물질이다(모든 물질이 존재하는 세계)’가 동시에 참일 수도 거짓일 수도 없다.

따라서 보기의 내용은 옳지 않다.

 

④ 물질이 인간의 본질이 아니라는 것은 상상할 수 없다.

A: 나는 인간의 본질은 뇌세포와 같은 물질이 아니라 영혼이라고 생각해. 나의 본질은 물질이 아니야. 따라서 나는 본질적으로 물질이 아니라고 할 수 있어.

A는 인간의 본질이 물질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다. B 입장에서는 참인 세계와 거짓인 세계 중 하나는 분명히 가능하지 않아야 하지만 A가 보기와 같이 전제한다면 ‘인간의 본질이 물질이다’라는 명제가 동시에 참일 수도 있고 거짓일 수도 있는 모순적인 상황이기 때문에 ㉠ 잘못된 생각이 될 수도 있다.

전제1: 어떤 물질도 존재하지 않지만 나 자신은 영혼 상태로 존재하는 세계를 상상할 수 있다.

전제2: 물질이 인간의 본질이 아니라는 것은 상상할 수 없다.

소결론: 어떤 물질도 존재하지 않지만 나 자신은 영혼 상태로 존재하는 세계는 가능하다.

하지만 보기를 통해 소결론을 도출할 수 없다.

따라서 보기의 내용은 옳지 않다.

 

⑤ 뇌과학이 다루는 문제와 수학이 다루는 문제는 동일하다.

뇌과학이 다루는 문제는 ‘인간의 본질은 뇌세포와 같은 물질’이라는 것이다. 이 명제는 아직 증명되지 않아서 참일 수도 있고 거짓일 수도 있다. 이 명제가 참이라면 그것이 거짓이라는 것은 불가능하고, 이 명제가 거짓이라면 그것이 참이라는 것은 불가능하다.

뇌과학이 다루는 문제와 수학이 다루는 문제는 동일하다. 만약 보기가 B 입장에서 ㉠ 잘못된 생각이 되려면 참인 세계와 거짓인 세계가 동시에 가능한 모순적인 상황이 발생해야 하지만, 그렇지 않다.

전제1: 어떤 물질도 존재하지 않지만 나 자신은 영혼 상태로 존재하는 세계를 상상할 수 있다.

전제2: 뇌과학이 다루는 문제와 수학이 다루는 문제는 동일하다.

소결론: 어떤 물질도 존재하지 않지만 나 자신은 영혼 상태로 존재하는 세계는 가능하다.

또한 보기를 통해 소결론을 도출할 수도 없다.

따라서 보기의 내용은 옳지 않다.

 

정답은 ②번이다.

2016 5급 PSAT 언어논리

PSAT 논리 구조 문제

2016 5급 PSAT

5급 PSAT 언어논리

5급 PSAT

PSAT 언어논리

공무원 PSAT 기출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